온 겨레 어린이가 함께 보는 옛이야기 5

옹고집

양장 | 260×246 mm | 35 쪽 | ISBN 9788984286542

《옹고집》은 화가 홍영우 선생님이고전 소설《옹고집전》과 전북 무주군에 전해 내려오는 닮은 이야기를 바탕으로 활달하고 생생한 그림에 구수한 이야기를 곁들여 아이들이 재미있게 볼 수 있게 만든 책입니다. 힘없는 사람들을 상대로 나쁜 짓만 일삼던 옹고집이 짚으로 만든 가짜 옹고집한테 크게 혼쭐이 나고서야 비로소 마음을 고쳐먹고 새 사람이 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5~8세

펴낸날 2011-02-21 | 1판 | 글 홍영우 | 그림 홍영우 |

11,000원

8,800원 (20% ↓)

7,700원 (30% ↓)

못된 고집 피우기로는 세상에서 제일가는, 이름 그대로 옹고집이오~


어느 동네에 아주 큰 부자가 살았어요. 그런데 이 부자가 가진 것만 많지 남한테 통 베풀 줄 모르고 심술만 사나운 거예요. 동냥 오는 사람한테 밥은커녕 매질이나 해서 쫓아내기 일쑤였지요. 이런 못된 성질과 고집이 소문이 나 사람들이 옹씨 성을 따서 옹고집이라고 불렀어요.
하루는 어떤 늙은 스님이 옹고집네로 동냥을 온 거예요. 제 욕심 채우려고 남한테는 얄미운 짓만 해 온 옹고집이 곱게 보내 줄 리가 있겠어요? 여느 때처럼 흠씬 매만 두들겨서 밖으로 내동댕이쳤지요. 그런데 웬일 일까요? 이튿날, 옹고집이랑 똑같이 생긴 가짜 옹고집이 방 안에 떡하니 앉아 주인 행세를 하는 게 아니겠어요?

혼자만 잘 먹고 잘 살겠다고?


옹고집은 인정머리라고는 없는 사람입니다. 많은 재산을 갖고 있으면서도 더 갖고 싶은 마음뿐, 불쌍한 사람한테 베푸는 아량 따위는 찾을 수가 없지요. 나이 든 스님이 찾아와 시주를 청해도 도둑 쫓아내듯 마구잡이로 내쫓던 옹고집은 결국 큰 벌을 받게 됩니다.
힘없는 이들을 상대로 심술을 부리고 못된 짓을 일삼다가 그들과 똑같은 처지가 되어 혼쭐나는 옹고집을 보면서 우리 아이들도 자기 자신을 한 번쯤 돌아보면 어떨까요? 혹시나 약한 친구를 놀리거나 괴롭힌 적은 없는지, 자기 욕심만 부리고 떼쓴 적은 없는지 말이에요. 내가 아닌 다른 사람, 나보다 어려운 사람 처지가 되어 그 마음을 헤아리다 보면 자연스레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마음과, 나누며 살아가는 넉넉한 마음을 키울 수 있을 거예요.

익살맞으면서도 통쾌한 붓놀림 따라 구수한 옛이야기에 빠져 볼까요?


못마땅한 표정과 두툼하고 툭 불거진 입술, 코 옆에 붙은 커다란 검정 사마귀로 표현한 옹고집은 보기만 해도 심술과 욕심이 뚝뚝 묻어나지요. 게다가 주어진 상황마다 실감나는 표정으로 감칠맛을 더했습니다. 옹고집네 집에서 일하는 종들은 하나같이 순수한 모습입니다. 중을 쫓아내라는 옹고집 호령에 깜짝 놀라는 얼굴이나 매를 들고 나서면서도 머뭇거리는 모습, 그런 가운데서도 소를 끌고 짚단을 나르며 끊임없이 일하는 모습은 부지런하고 정 많은 우리 백성들을 그대로 보여 줍니다.
또한《옹고집》의 그림은 사물 하나하나에 철저한 고증을 하여 정확하게 그렸습니다. 안채, 사랑채, 행랑채, 헛간, 부엌으로 이루어진 옛날 부잣집 모습을 살펴보고 곳곳에 자리 잡고 있는 살림살이나 농기구 이름들을 알아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입니다.
셈판을 들고 곤장 때린 숫자를 세는 포졸이나, 못된 주인이라도 졸졸 따라다니다가 십 년 만에 돌아왔을 때도 제일 먼저 알아보고 꼬리를 치는 강아지에 이르기까지 책 구석구석에서 그린 이의 세심함과 번뜩이는 재치를 느낄 수 있습니다. 주인공이 아닌 것 하나하나에까지 생명을 불어 넣어 숨 쉬게 하는 화가의 그림을 통해 부모와 아이는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겁니다.


작가소개


글 그림 홍영우
홍영우 선생님은 1939년 일본 아이치 현에서 태어났습니다. 몸이 약해서 학교를 제대로 다니지 못해, 그림 그리는 일을 동무 삼아 어린 시절을 보냈습니다. 스물네 살 되던 해 우리말을 처음 배운 뒤, 동포 사회에 이바지하고자 책 만드는 일과 그림 그리는 일을 힘껏 해 왔습니다. 옛이야기 그림책 《정신없는 도깨비》, 《딸랑새》, 《신기한 독》,《불씨 지킨 새색시》를 비롯해 겨레 전통 도감 《전래 놀이》와 《탈춤》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재일 동포 어린이들을 위해 쓰고 그린 책으로 《홍길동》과 《우리말 도감》이 있습니다.
2010년 5월에는 서울 인사아트센터에서 ‘홍영우 그림책 원화전’을 열었습니다.

 

 

본문 맛보기

 

옹고집본문

 

옹고집본문

 

옹고집본문

 

옹고집본문

 

옹고집본문

 


미리보기 준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