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어린이 25

내가 미운날 보리 어린이

무선 | 153×205mm mm | 144 쪽 | ISBN 9788984287631

 《내가 미운 날》은 오승강 선생님이 1985년 출간한 동시집《분교마을 아이들》 이후에 내는 두 번째 동시집입니다. 지금은 도움반이라 불리는 특수학급 아이들과 생활하며 쓴 시 사십 편과, 일반 학급 아이들과 생활하며 쓴 시 스물한 편을 실었습니다. 서럽고 아플 때도 많지만 서로 돕고 어울릴 줄 아는 도움반 아이들과, 동생을 돌보고 집안일도 돕는 일반 학급 아이들의 모습이 꾸밈없이 담겨 있습니다. 깊은 울림을 주는 오승강 선생님의 동시와, 장경혜 화가의 정겹고 아기자기한 연필 그림을 함께 만나 보세요.

어린이

펴낸날 2012-10-18 | 1판 | 글 오승강 | 그림 장경혜 |

9,000원

7,200원 (20% ↓)

6,300원 (30% ↓)

◈  이 책에 담긴 내용

 

도움반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담았어요.

 

햇빛 밝은 날 / 운동장에 서 보면 // 햇빛은 나에게도 / 그림자를 줍니다. // 말 못하는 나에게도 / 그림자를 줍니다. // 나를 바보라고 놀리는 아이들과 / 조금도 다르지 않은 / 똑같은 크기 / 똑같은 색깔의 / 그림자를 줍니다. // 햇빛 밝은 날이면 / 다른 아이들과 똑같이 / 어깨를 펴고 운동장에 섭니다. // 그늘 아래 / 숨어 있을 까닭이 / 없기 때문입니다. // 다른 아이들과 내가 / 조금도 다르지 않기 때문입니다.
― ‘햇빛은 나에게도’ 시 전문(92~93쪽에서)

 

¶ 언제나 화장실 옆에서 공놀이를 하거나 교무실에 눈치 보지 않고 들어오는 아이들에게 이상하게도 마음이 갔습니다. 그 아이들이 놀이하는 모습을 눈여겨보기도 했고, 더러는 피하는 아이들에게 다가가 이야기를 걸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자꾸 마음을 열었더니 어느 순간 그 아이들이 내 곁에 와 있었지요.
― ‘생각만 해도 따뜻해지는 기억’에서, 오승강(5~6쪽에서)

 

《내가 미운 날》 1부와 2부에는 지방 도시 변두리 학교에서 삼 년 동안 도움반 아이들과 생활하며 쓴 시를 나누어 담았습니다. 3부에는 오승강 선생님 아들들 이야기와, 점심 굶는 아이, 일하러 간 어머니를 대신해 동생을 돌보는 아이, 버려진 밤을 주워 먹는 할아버지에게 아껴둔 사탕을 주는 아이 같은 일반 학급 아이들과 지내며 쓴 시를 담았습니다.

도움반은 특수학급을 달리 부르는 말로, 몸과 마음의 장애를 겪는 아이들을 모아서 따로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만든 반입니다. 도움반 아이들은 몸이 아파서 마음이 아프고, 마음이 아파서 몸까지 아픈 아이들이지요. 먹고 싶은 걸 참을 수 없어 먹다 버린 사탕을 주워 먹는 아이, 벙어리라 놀림을 받아도 울기만 하는 아이, 시력이 낮아서 일반 학급에서 공부를 할 수 없는 아이, 네 가지 말밖에 할 줄 모르는 아이, 오줌을 누고 나서 바지춤을 추스르는 것도 잊어버리는 아이들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마냥 슬픈 것만은 아닙니다. 햇빛 밝은 날 운동장에 서면 햇빛은 바보라고 놀리는 아이들과 똑같은 크기와 색깔의 그림자를 주니까요. 도움반 아이들은 서럽고 슬플 때도 많지만 같은 반 동무들의 마음과 행동을 이해하고 걱정합니다. 서로 돕고 나누고 어울려 노는 모습들이 사십 편의 시에 담겨 있습니다. 

오승강 선생님이 ‘자꾸 마음을 열었더니 어느 순간 그 아이들이 내 곁에 와 있었’다고 말한 것처럼, 시에서도 아이들의 마음과 생활뿐만 아니라 아이들을 바라보는 시인의 순박하고 따뜻한 눈길을 느낄 수 있습니다.

 

겉보다 속을 보는, 착한 눈을 되살려 보세요.

 

 내가 술래일 때 / 아이들은 재미있게 놀다가도 / 저희들이 술래 되면 / 나를 바보라고 놀리며 / 술래 하지 않으려 합니다. // 그럴 때 나는 정말 바보처럼 / 히히 웃고 말지만 / 참지 못하고 울고 달려들 땐 / 되레 저희들이 울며 집에 갑니다. // 내가 더 많이 맞았어도 / 바보 자식이 남의 아들 때렸다고 / 아주머니들은 우리 집에 달려와서 / 우리 엄마까지 울려 놓고 갑니다. // 그런 날 엄마는 / 내 등 어루만지며 섧게 웁니다. / 너는 아무 죄 없다며 / 다 내 죄라시며 섧게 웁니다. // 그러나 나는 압니다. / 우리 엄마 정말 죄 없습니다. / 놀려도 끝까지 참지 못한 내가 죄 있습니다. / 끝까지 참지 못한 내가 밉습니다.
   ― ‘내가 미운 날’ 시 전문(46~47쪽에서)

 

¶ 《내가 미운 날》을 많은 일반 학급 아이들이 읽었으면 합니다. 그래서 도움반 아이들 겉모습뿐만 아니라 속마음도 볼 수 있는 아이들이 되면 좋겠습니다. 이 시집을 어른들도 많이 읽었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젊은 교사와 젊은 부모님 들한테 권합니다. 우리 아이들이 자기만 아는 영악하고 패악스런 짐승으로 자라지 않기를 바라는 교사와 부모 들한테 말입니다.
   ― ‘함께 살아가야 할 우리 아이들’에서, 이주영(한국어린이문학협의회 회장, 141~143쪽에서)

 

 어머니 집 나간 까닭이 자기가 도움반에 다니기 때문인 것 같아 슬프고, 바보라고 놀림을 받고 싸우다 더 많이 맞았는데도 상대 아이의 엄마가 항의해 와 내 어머니를 울려서 스스로가 미워집니다.
 학교와 사회에서 홀대받는 도움반 아이들과 그 부모들, 단순히 이들의 탓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우리 아이는 아무런 장애가 없으니 괜찮아, 그건 다른 집 이야기야 하는 부모님들도 있겠지요? 요즘 아이들은 식구가 적다 보니 사회성을 기르기도 힘들고 오롯이 자기만 아는 아이들이 많습니다. 그러다 보면 아이들이 사소한 것에도 상처를 많이 입고 동무한테도 상처를 많이 주지요. 마음에 난 작은 상처 하나가 덧나서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도 있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내가 미운 날》을 읽고 겉보다는 속마음을 볼 줄 아는 착한 눈을 되살리고 마음을 건강하게 만들 수 있기를 바랍니다. 부모와 교사 들이 이 책을 읽고 아이들이 편견과 선입견 없이 서로 어울리며 살 수 있도록 바르게 지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여러분 둘레에도 몸과 마음의 장애를 겪는 아이들이 있을 것입니다. 이웃의 아이라 생각하지 마시고, 함께 어울려 사는 세상이 좋은 세상이라는 걸 아이들에게 알려 주세요.

 

정겹고 아기자기하게 그린 교실 풍경 연필그림도 만나 보세요.

 

 이 책에 그림을 그린 장경혜 선생님은 오승강 선생님의 소박한 시에 잘 스며들 수 있는 그림을 구상하다가 연필그림을 생각했습니다. 교실 풍경과 아이들 마음이 온전히 전해질 수 있도록 마음을 담아 정성껏 그렸습니다. 깊은 울림을 주는 오승강 선생님의 동시와, 장경혜 선생님의 정겹고 아기자기한 연필 그림을 함께 만나 보세요.

 

◈  작가 소개

    

 오승강 동시
    

 경북 영양에서 태어나 안동교육대학을 졸업하고 선생님이 되었어요. 아이들이 신나게 놀고 많이 웃을 수 있기를 바라면서 지금은 포항송곡초등학교 아이들과 함께 지내고 있어요. 시집 《새로 돋는 풀잎들을 보며》《피라미의 꿈》《그대에게 가는 길》 들과, 두메산골 아이들의 삶을 그린 동시집《분교마을 아이들》을 쓰기도 했어요. 앞으로도 아이들의 삶이 담겨 있는 시를 많이 쓰고 싶어 한답니다.
     197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었고, 같은 해 <시문학>지에 추천되었어요. 한국글쓰기교육연구회와 한국어린이문학협의회 회원으로 있습니다.


    

 장경혜 그림 
    

 어릴 때부터 뭐든 제대로 할 줄 아는 게 없어서 부모님과 형제들의 큰 골칫덩어리였대요. 그래서 아무도 안 볼 때 괴로운 마음을 그림으로 그려 보았는데, 그러다가 이렇게 그림 그리는 사람이 되었어요. 앞으로는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어도 숨지 않고 진짜 건강하고 재밌는 그림들을 많이 그려 보고 싶대요.
    《욕 시험》《신나는 동시 따 먹기》《지렁이 울음소리를 들어봐!》《그 사람을 본 적 있나요?》《소가 된 게으름뱅이》 들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  추천하는 말에서

   

 아이들이 다 같이 어울려 즐겁게 놀 수 있기를 바랍니다

 

 도움반 아이들은 몸이 아파서 마음까지 아프고, 마음이 아파서 몸까지 아픈 아이들입니다. 아무리 글씨를 배우고 싶어도 배울 수가 없고, 누구도 알아듣지 못할 네 마디 말만 할 줄 알고, 가슴이 답답하면 눈물밖에 흘릴 줄 모르는 아이들입니다. 비 오는 날 우산이 없어 학교에 오지 못한 아이 자리에 앉아 보며 안타까워하고, 교실에 들어온 파리를 두 손으로 잡아서 창밖으로 날려 보내는 아이들입니다.
  이런 아이들 이야기를 많은 일반 학급 아이들이 읽었으면 합니다. 그래서 도움반 아이들 겉모습뿐만 아니라 속마음도 볼 수 있는 아이들이 되면 좋겠습니다. 나와 다르게 생긴 아이, 말을 잘 못하거나 잘 보지 못하거나 듣는 걸 어려워하는 아이, 바보라고 불리는 아이들하고 즐겁게 놀 수 있기를 바랍니다.
_ 이주영(한국어린이문학협의회 회장)

 

◈ 동시 맛보기

 

우리 반 도움반

 

동무 때리는 아이
우리 반에 있으면 안 되겠다.

 

우리 반 도움반
착한 아이 모인 반

 

우는 아이
소리 지르는 아이
교실은 언제나 시끄럽지만

 

돌아다니는 아이
책 정돈 못하는 아이
교실은 언제나 어지럽지만

 

울 땐 함께 울고
웃을 땐 함께 웃는

 

착한 아이 모인 반
우리 반 도움반

 

동무와 다투는 아이
우리 반에 있으면 안 되겠다.

* 도움반 : 일반 아이들과 달리 몸과 마음의 장애를 겪는 아이들을 모아
           학교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만든 반

 

내가 미운 날

 

내가 술래일 때
아이들은 재미있게 놀다가도
저희들이 술래 되면
나를 바보라고 놀리며
술래 하지 않으려 합니다.

 

그럴 때 나는 정말 바보처럼
히히 웃고 말지만
참지 못하고 울고 달려들 땐
되레 저희들이 울며 집에 갑니다.

 

내가 더 많이 맞았어도
바보 자식이 남의 아들 때렸다고
아주머니들은 우리 집에 달려와서
우리 엄마까지 울려 놓고 갑니다.

 

그런 날 엄마는
내 등 어루만지며 섧게 웁니다.
너는 아무 죄 없다며
다 내 죄라시며 섧게 웁니다.

 

그러나 나는 압니다.
우리 엄마 정말 죄 없습니다.
놀려도 끝까지 참지 못한 내가 죄 있습니다.
끝까지 참지 못한 내가 밉습니다.


걱정

 

아침에 선생님이 물었습니다.
“낯선 사람이 너희에게

과자 사 준다고 따라오라면
어떻게 할래?”

 

모두가 안 따라가겠다 하는데
수정이는 따라간다 합니다.
과자 먹고 싶어 따라간다 합니다.

 

“수정아, 따라가면 집에 못 온다.
엄마 아빠 못 본다.”
따라가면 안 된다고
선생님과 우리들이 아무리 말려도

 

“그래도 간다. 그래도 간다.”
가겠다고 울면서
수정이는 말합니다.
악을 써 가며 말합니다.

 

우리는 걱정이 되어
정말 걱정이 되어
공부가 끝난 뒤
줄을 지어 집에 갔습니다.
수정이 앞세워 함께 갔습니다.

 

햇빛은 나에게도

 

햇빛 밝은 날
운동장에 서 보면

 

햇빛은 나에게도
그림자를 줍니다.

 

말 못하는 나에게도
그림자를 줍니다.

 

나를 바보라고 놀리는 아이들과
조금도 다르지 않는

 

똑같은 크기
똑같은 색깔의
그림자를 줍니다.

 

햇빛 밝은 날이면
다른 아이들과 똑같이
어깨를 펴고 운동장에 섭니다.

 

그늘 아래
숨어 있을 까닭이
없기 때문입니다.

 

다른 아이들과 내가
조금도 다르지 않기 때문입니다.

▪ 시인의 말
  생각만 해도 따뜻해지는 기억 오승강

 

1부 우리 반 도움반

 

우리 반 도움반
사탕 한 알
돌머리 다툼
돈 오십 원
재운이 소풍날
과자 한 봉지
다시 옮긴 교실
내가 쓰는 글자
먹고 싶어요
눈물로 하는 말
본반에는 안 가요
선생님의 흰머리
학교놀이
지각
도움반에 온 날
상민이 마음
내가 미운 날
선생님 출장 가신 날
걱정
나의 꿈

 

2부 햇빛은 나에게도

 

바보
은석이 학교 안 온 날
육 학년 은석이
선희
원규의 산수 시간
빈자리 둘
주은이
도움반 석현이
효준이의 빠른 말
수정이 저만 아는 말눈
정민이의 선생님 찾기
모르는 일
파리 한 마리
우리 사는 집
집 다섯 채
참지 못합니다
슬플 때
햇빛은 나에게도
또 일 년


3부 씨앗은 알고 있어요

 

세 살과 네 살
자라나는 금
친구
까치 소리 깟깟깟
아무도 쓰지 못한 이름
숙제
점심 굶는 대한이
미술 시간
선생님은
이상한 아이
사탕 세 알
일기
걱정
친구들 이름 부르듯
아버지
엄마 안 계신 밤
이사
우리 아버지
아버지 말씀
모내기 철에
씨앗은 알고 있어요

 

▪ 추천하는 말
  함께 살아야 할 우리 아이들 이주영

 

미리보기 준비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