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이네 책방 8

바랭이 아줌마와 민들레의 들풀 관찰 일기

풀이 좋아

양장 | 277×203 mm | 160 쪽 | ISBN 9788984286245

바랭이 아줌마와 딸 민들레가 동네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풀들을 보고, 만지고, 기르면서 관찰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철 따라 풀이 사는 모습과 생김새나 특징을 알기 쉽게 볼 수 있고 아이들이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풀 그리기, 풀로 놀잇감 만들기, 풀로 하는 놀이가 가득해요. 풀을 볼 때 알아두면 좋은 ‘식물 용어 풀이’와 풀마다 키, 사는 곳, 쓰임새 같은 기본 정보를 담은 ‘찾아보기’도 들어 있어요.

초등1~3학년

행복한 아침독서 추천도서(2011)

펴낸날 2010-08-16 | 1판 | 글 안경자 | 그림 안경자 |

15,000원

12,000원 (20% ↓)

10,500원 (30% ↓)

개똥이네 책방에서 여덟 번째 책을 냈어요! 《풀이 좋아》는 보리에서 펴내는 어린이 잡지 <개똥이네 놀이터>에 두 해 동안 연재된 ‘바랭이 아줌마의 식물 일기’를 새롭게 구성해서 엮은 책입니다. 개똥이네 책방에서 여덟 번째 책을 냈어요!
《풀이 좋아》는 보리에서 펴내는 어린이 잡지 <개똥이네 놀이터>에 두 해 동안 연재된 ‘바랭이 아줌마의 식물 일기’를 새롭게 구성해서 엮은 책입니다.

우리 둘레에 있는 80여 가지의 들풀을 철따라 만나보세요
꽃을 피워 봄을 맞이한다는 봄맞이꽃, 여름에 빨갛게 익는 뱀딸기, 짐승 털에 붙어 씨앗을 퍼뜨리는 도꼬마리, 잎을 땅에 바짝 붙이고 겨울을 나는 로제트 등, 바랭이 아줌마와 민들레가 철따라 쓴 들풀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우리가 미처 보지 못했던 풀의 한살이를 모두 볼 수 있답니다.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볼 수 있는 풀 이야기
풀 도감에서 볼 수 있는 세밀화가 그림책 속으로 들어왔어요. 작은 꽃잎 하나, 가는 뿌리 하나까지 정성들여 그린 세밀화를 보면서 꽃잎이 몇 장인지, 줄기는 어떻게 자라는지, 잎은 어떻게 생겼는지 알 수 있어요. 글은 쉬우면서도 꼼꼼하게 풀어 썼어요. 닮은 풀도 함께 보여줘서 아이들이 실제로 풀을 볼 때 특징을 바로 찾아 볼 수 있게 해주고, 책 곳곳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이 설명을 도와줍니다. 들풀 보러 가기 전에 알아야 하는 '식물 용어 풀이'와 개체별로 키, 사는 곳, 쓰임새 같은 정보를 담은 ‘찾아보기’도 덧붙였어요. 풀을 볼 때 꼭 알아야 할 기본 정보들이 들어 있어요.

실생활에서 직접 활용할 수 있는 정보가 가득해요
잎에 거친 털이 나 있는 환삼덩굴, 줄기가 마디로 되어 있어서 똑똑 끊어지는 쇠뜨기, 열매에 갈고리 같은 가시가 있는 도꼬마리, 이런 풀들로 어떤 놀이를 할 수 있을까요? 냉이로 만들 수 있는 요리는 무엇이 있을까요? 토끼풀이나 강아지풀로 만들 수 있는 건 뭐가 있을까요? 물옥잠 꽃을 집 안에 두면 어떤 점이 좋을까요? 아이들이 직접 만들고 친구와 함께 할 수 있는 놀이 정보를 책 곳곳에서 찾아보세요.

바랭이 아줌마의 따뜻한 감성과 친절한 설명이 돋보이는 정보 그림책!
바랭이 아줌마는 오랫동안 풀을 관찰하면서 세밀화를 그렸어요. 바랭이 아줌마의 그림에는 풀을 사랑하고 자연을 아끼는 마음이 오롯이 담겨 있습니다. 개체마다 한 바닥에 걸쳐 시원하게 펼쳐낸 풀 그림에는 풀을 좋아하는 벌레나 곤충들, 어울려 자라는 풀들도 함께 그렸어요. 풀 이야기를 들려주는 자상한 말투에는 딸에 대한 사랑뿐만 아니라, 많은 아이들이 풀을 좋아하고 풀과 함께 재미있게 놀 수 있길 바라는 마음 또한 담겨 있답니다.

작가 소개

안경자

‘바랭이 아줌마’는 안경자 선생님 별명이에요. 안경자 선생님은 산 좋고 물 맑은 충청북도 청원에서 태어났어요. 이 책을 만들려고 강서생태공원, 안양천, 한택식물원, 우포늪, 고향인 충북 청원까지 누비면서 풀을 관찰했어요. 지금도 딸 민들레와 함께 들로 산으로 다니며 풀꽃 사진도 찍고, 곤충도 열심히 관찰하고 있어요. 그동안 《보리 어린이 풀 도감》《애벌레가 들려주는 나비 이야기》《자연에서 소리로 배우는 훈민정음 ㄱㄴㄷ》들에 그림을 그렸어요. 나중에 할머니가 되어서도 아름다운 자연을 그리고 싶다는 꿈을 갖고 있어요.

 

본문 맛보기

 

 

 

 

 

 

 

 

 

우리 동네야
우리 엄마 방이야
들풀 보러 가기 전에 먼저 알아둘 것

봄에 만난 들풀
큰개불알풀이 봄맞이 나왔다
반짝반짝 하얀 별꽃이 떴다
뿌리가 향긋한 냉이를 캤다
쏙쏙 뱀밥이 올라왔다
지지배배 제비꽃이 피었다
봄맞이꽃이 참 예쁘다
풀밭이 온통 토끼풀이다

여름에 만난 들풀
토끼풀을 닮은 괭이밥
동글동글 새빨간 뱀딸기를 먹었다
파란 나비 같은 달개비 꽃
달걀꽃 개망초가 활짝 피었어
돌돌 휘감고 자라는 돌콩
앗, 따가워!환삼덩굴이네!
물옥잠 보러 놀러 오세요
바랭이 풀로 우산을 만들었다

가을에 만난 들풀
파란 구슬이 조롱조롱, 며느리배꼽
보라색 쑥부쟁이가 피었다
박주가리 씨앗 타고 훨훨
도꼬마리가 다닥다닥 붙었다
꺽다리 갈대가 바람에 춤춘다

겨울에 만난 들풀
풀은 겨울을 어떻게 날까?

찾아보기
'가나다'로 찾아보기
'과'로 찾아보기

미리보기 준비 중입니다.